황실문화재단
 
제목  재조명 되는 '임청각' 이상룡 선생과 배우 이서진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작성일  2017-08-16 18:53:03 조회수  181


재조명 되는 '임청각' 이상룡 선생과 배우 이서진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제72회 광복절 경축사에서 “독립운동가들을 더 이상 잊혀진 영웅으로 남겨두지 말아야 한다”며 경북 안동의 임청각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운동가의 3대까지 예우를 약속하며 "임청각의 모습이 바로 우리가 되돌아 봐야 할 대한민국의 현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독립운동가들과 후손들의 현실을 임청각에 비유하면서 임청각과 주인 이상룡 선생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임청각은 대한민국 초대 국무령을 지낸 이상룡 선생의 생가이자 9명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고성 이씨 가문의 종택이다. 이상룡 선생은 경술국치 이듬해 임청각 등 전 재산을 정리하고 식솔들과 함께 만주로 망명길에 올랐다. 만주 무장 독립투쟁의 산실인 신흥무관학교를 세우고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이상룡 선생은 조국 해방을 보지 못하고 1932년 만주에서 숨을 거뒀다.

임청각 등 전 재산을 처분한 이후 이상룡 선생 후손들은 극심한 가난에 시달렸다. 일제강점기 탄압은 물론 광복 이후엔 이승만 정권으로부터 빨갱이로 몰리기도 했다. 이로인해 후손들은 거리로 내몰리거나 고아원에 가는 등 뿔뿔히 흩어졌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언급했다. 그는 임청각에 대해 "무려 아홉 분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독립운동의 산실이고, 대한민국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상징하는 공간"이라며 "일제가 보복으로 집을 관통하는 철도를 놓았고 아흔아홉 칸 대저택이 반 토막이 났다"고 소개했다. 이상룡 선생 후손들에 대해서는 "손자 손녀는 광복을 찾은 뒤 대한민국에서 고아원 생활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일제는 항일 의지를 말살하겠다며 임청각 부속 건물을 뜯어내고 마당 한 가운데 철길을 냈다. 집과 철길이 거의 맞닿아 현재의 기형적인 모습이 됐다. 고성 이씨 가문은 광복 뒤 힘을 보태 임청각을 되찾았지만 복원은 꿈도 못꾸는 상황이었다. 결국 관리할 여력이 안돼 후손들이 2002년 국가에 헌납했다.  

이상용 선생의 직계 후손인 증손 이항증씨는 여동생과 함께 고아원인 대구 보육원에서 3년 간 지냈다. 그는 경북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형님들은 독립운동 집안이라 중등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며 "돈 없고 아버지 없어 고생 많이 한 조카들이 눈에 어른 거린다"고 했다. 

언론보도를 통해 널리 알려진 후손으로는 서울은행장 등을 지낸 원로 금융인 고성 이씨 탑동파 종손 고 이보형씨와 친손자인 배우 이서진씨가 있다. 

문 대통령의 언급으로 임청각 복원에 속도가 붙었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임청각 바로 앞을 지나는 철로를 옮기는 중앙선 복선화 사업을 2020년까지 추진하기로 했다. 이 사업이 마무리 되면 임청각 앞 철로는 폐선된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 원문출처 : /king/default/bbs/view.php?&bbs_id=notice&doc_num=198



1/10, 총 게시물 : 187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이석 황손님의 역사적 총합평가 업적(10) 관리자 2016-06-08 0 2005
「 황실부흥 선구자 이석 」 책이 출간 되었습니다. (출판사 서평) 관리자 2014-12-05 0 5474
185 제7차 정기이사회 개최안내 관리자 2018-10-12 0 74
184 2018년 1차 경기전 역사 강의 2018.9.22.(토)15:00 관리자 2018-09-15 0 90
183 6회 이사회 공지 2018.9.21.(금)19:00 재단 사무실 관리자 2018-09-14 0 108
182 2018.8.31.소식지 관리자 2018-09-05 1 76
181 2018.8.20.총회 자료 공지 관리자 2018-08-27 3 44
180 제5차 이사회 공지2018.8.29.(수) 관리자 2018-08-24 0 45
179 홈페이지를 모바일 폰으로 용이하도록 개편 관리자 2018-08-09 0 69
178 황실문화재단 총회 공지. 2018.8.20.(월)19:00 고사동 재단사무실 관리자 2018-08-01 2 78
177 황실문화재단 제4차 이사회 공지 일시 : 2018.7.31.(화) 20:00 관리자 2018-07-29 0 55
176 한국인은 황실 복고 어떻게 생각할까 - 영국출신 서울시 글로벌센터팀장 관리자 2018-06-08 0 179
175 민족의 성군 세종대왕 탄신 621주년을 기리다 (문화재청) 관리자 2018-05-12 0 74
174 하와이 요양원서 쓸쓸히 떠난 94세 조선 마지막 세자빈 관리자 2017-12-06 0 543
173 부국강병을 꿈꾸던 자주국가 대한제국을 재조명하다 (국립고궁박물관) 관리자 2017-10-11 0 168
172 정조대왕 능행차 200년만에 완벽 재현 관리자 2017-09-17 0 196
171 단숨에 쓴 ‘王’… 세살배기 사도세자 글씨 발견 관리자 2017-08-25 0 219
170 “독도는 한국땅” 日 고지도 들고온 일본학자 관리자 2017-08-25 0 305
169 임청각은… 이상룡 선생 생가, 일제가 마당에 철길 관리자 2017-08-16 0 140
재조명 되는 '임청각' 이상룡 선생과 배우 이서진 관리자 2017-08-16 0 18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마지막]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