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실문화재단
 
제목  120년 전 고종 아관파천 했던 '왕의 길' 되살린다.2016.7.21.중앙일보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작성일  2016-07-21 10:01:09 조회수  221

120년 전 고종 아관파천 했던 ‘왕의 길’ 되살린다

                
기사 이미지

구한말 러시아 공사관 원래 모습. [중앙포토]

1896년 2월 11일은 조선에 부끄러운 날이었다. 고종(1852~1919) 임금이 러시아 공사관으로 몸을 피했다. 아관파천(俄館播遷)이다. 아관은 러시아 공사관을 가리킨다. 고종이 법궁(法宮·임금이 사는 궁궐) 경복궁을 떠난 것은 명성황후가 시해된 을미사변(1895) 이후 일본군의 무자비한 공격에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다.

주한 미국대사관저 안쪽 113m
25억원 들여 내년 말까지 완료
구 러시아공사관도 복원키로

그런데 역사는 두 가지 얼굴을 하고 있다. 고종은 러시아 공사관에서 주권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친일 내각을 물러나게 하고 친러 내각을 구성했다. 지방제도·관제(官制)를 개정하고, 영국·독일·러시아 등 각국에 외교사절을 보냈다. 특히 주변 열강과 대등한 관계를 맺기 위해 대한제국 설립을 도모했다. 고종이 러시아 공사관에서 머문 시기는 1년 정도. 이듬해 2월 20일 경운궁(현재의 덕수궁)으로 환궁한 고종은 그 해 10월 대한제국을 선포하며 황제로 즉위했다. 대내외에 독립국가를 알렸다.
기사 이미지
아관파천 120주년을 맞아 고종이 ‘구(舊) 러시아 공사관’(사적 제253호)으로 이동했던, 일명 ‘고종의 길’이 복원된다. 문화재청은 오는 9월 공사를 시작해 내년 말 완료할 계획이라고 20일 발표했다. 현재 ‘고종의 길’은 주한 미국대사관저 안에 있다. 서울 정동 구세군중앙회관 맞은편 미대사관저 철문과 연결돼 있으며 일반인 출입은 금지돼 있다. 대한제국 시기 미 공사관이 만든 정동지도에는 ‘왕의 길(King’s Road)’로 표기돼 있다.

약 25억원을 들여 복원할 길은 총 113m 규모다. 현재 석축(石築)과 담장이 남아있다. 담장 넘어 북쪽에는 고종이 황제 즉위 직전에 지은 선원전(璿源殿·역대 왕의 초상화를 모신 건물)이 있었다. 선원전 또한 향후 복원될 예정이다. 이번 작업은 2003년 지표조사 결과 확인된 선원전 터와 용산 미군기지 부지를 교환하기로 한 한·미간 합의에 따라 진행됐다.

단국대 사학과 김문식 교수는 “아관파천은 대한제국 탄생으로 이어졌다. 나중에 일제 치하로 들어갔지만 당시 열강 사이에서 자주독립국을 선언한 대한제국의 외교적 노력은 적극 평가해야 한다”며 “120여 년과 비슷하게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오늘날 한반도를 비추는 거울이 된다”고 말했다.

‘고종의 길’ 서쪽 끝에 있는 구 러시아 공사관도 2021년까지 옛 모습대로 되살린다. 1890년 건립된 르네상스 양식 건물로, 한국전쟁 당시 폭격을 받아 현재 3층 탑 부분만 남은 상태다. 문화재청 김성도 서기관은 “자생적인 근대국가를 추구했던 고종의 삶을 폭넓게 살펴보는 역사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 국사학과 이태진 명예교수는 “지금의 대한민국은 근대국가 대한제국을 승계하고 있다”며 “서울 정동 일대의 근대 유적을 복원하는 것은 늦었지만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정호 문화전문기자 jhlogos@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120년 전 고종 아관파천 했던 ‘왕의 길’ 되살린다

* 원문출처 : /king/default/bbs/view.php?&bbs_id=board4&doc_num=18



1/2, 총 게시물 : 29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29 30개국 외교사절단 강경화장관과 함께 전주 방문 전북도민일보 관리자 2018-09-09 0 126
28 전주와 조선이야기 마지막황손 이석과 함께하는 관리자 2018-09-05 0 146
27 중앙선데이 청나라의 대원군 납치 3년 관리자 2018-09-04 0 167
26 다시 걷는 고종의 길 중앙일보 관리자 2018-08-28 0 277
25 아래 18번의 글 이어서 아관파천 ‘고종의 길’ 일반 공개 관리자 2018-08-16 0 326
24 집찾아온美대사에 영어로 안내한 '조선 마지막 황손 '중앙일보 2018.8.8. 관리자 2018-08-16 0 392
23 미국서 찾아낸 최초 태극기 도안 관리자 2018-08-14 0 318
22 세기의 장례식 치른 태국, 상복 벗고 일상으로 사무국 2017-12-01 0 235
21 황실문화재단 창립10주년 기념식…"대한황실, 일제 때 무너진 역사 세울 터" 관리자 2017-03-03 0 335
20 독도밀약! 관리자 2016-11-14 0 437
19 청산리 전투 승리에 빛나던 항일 독립군은 왜 갑자기 와해되었을까? - 이상흔 기자 관리자 2016-10-13 0 308
120년 전 고종 아관파천 했던 '왕의 길' 되살린다.2016.7.21.중앙일보 관리자 2016-07-21 0 222
17 미 국무부 파견 고교생 전주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 열공 관리자 2016-07-20 0 204
16 지역명사화 함께하는 문화여행 KBS 2016.7.15. 관리자 2016-07-20 0 422
15 김포문화재단, 최태성교사, 이석황손 역사특강 개최 2016.5.28.토. 관리자 2016-05-27 0 260
14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전주성화봉송 환영행사 황손 이석 총재님 최종주자 관리자 2014-08-29 0 257
13 [OBS '명불허전'] 이석 대한황실문화재단 총재 "과거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 관리자 2014-08-29 0 191
12 이석 대한황실문화재단 총재, 동암고서 역사 특강 관리자 2014-08-29 0 161
11 황손 이석 돈암서원 강의 관리자 2014-08-07 0 225
10 전주에 있는 황극단(皇極壇)을 아시나요? - 전북도민일보 관리자 2014-06-06 0 183
1 | 2 | [다음] [마지막]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