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실문화재단
 
제목  덕혜옹주 고수역할 이우왕자 소비자 경제신문 칼럼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작성일  2016-09-06 13:31:06 조회수  797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덕혜옹주 '고수 역할' 이우왕자...소비자경제신문l승인2016.08.31l수정2016.08.31 23:14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덕혜옹주편을 쓰다 보니 왕가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쓰지 않을 수 없다. 오늘은 영화덕혜옹주에서 고수가 분한 이우왕자에 대해서 살펴볼까 한다.

우리 현대사의 한 기준점인 1945년 8월 15일, 36년에 걸친 일제의 압제에서 해방되던 날이다. 이날에 조선 왕실에서도 잊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오후 1시경 경성운동장(예전 서울운동장, 동대문운동장이라 불림)에서 조선육군사령부 주관 장례식이 치러졌다. 경성운동장은 1925년 일본 황태자인 히로히토의 결혼을 기념하기 위하여 지어진 상징적 공간이다.

누구의 장례식일까? 비운의 왕자, 꽃미남왕자, 하면 아시겠는가? 의친왕 이강의 차남, 이우의 장례식이다. 원래 12시 예정이었으나 태평양전쟁에서 무조건 항복한다는 천황의 항복방송으로 늦추어진 것이다.

▲ 이우 왕자

제 2차 세계대전은 천황을 신으로 받든 일본사람들에게는 聖戰이었겠지만, 조선인에게는 전혀 의미 없는 전쟁터에 억지로 끌려가 죽은 것이다. 조선왕가의 비운의 왕자 장례식이 하필 천황을 기념하기 위해 지어진 공간에서 항복 방송을 하는 엇비슷한 시간에 이뤄진 것이다.

이우가 살아있었다면 아마도 해방 후, 대통령이 되었을 것이라고 애석해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그가 어떻게 죽었는지를 알면 더 가슴 아프다.

8월 6일 히로시마, 출근길, 하늘에서 내려오는 원인모를 육중한 물체가 무엇인지 바라보다가 온몸에 화상을 입고 길바닥에 그대로 쓰러졌다. 그 물체는 다름 아닌 원자폭탄이었다. 출근이 늦어 전속부관이 찾아 나섰다가 길바닥에 거꾸러진 이우를 발견하여 병원으로 옮겼으나 하루를 넘기지 못하고 8월 7일 절명하였다. 원자폭탄에 피폭되어 죽은 것이다. 일제 강점기에 죽어 해방 후에 치러진 장례식이었다.

이우왕자는 영화 덕혜옹주에서 독립군을 도와 영친왕 상해망명을 주도했던 고수가 분한 사람이다. 영화 속의 사실 여부를 굳이 논할 필요는 없겠다. 다만 왕족 중에서 가장 조선인으로 살고자 했고 실제로 그렇게 살다 간 사람이다. 1912년생이니 고모인 덕혜와 동갑이다.

경성유치원과 종로소학교를 졸업하고 1922년 10살 나이에 일본유학길에 오른다. 유년육군학교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였는데 급우들의 이야기를 종합해 보면 일본사람을 병적으로 싫어하고 경쟁의식도 남달라 공부뿐 아니라 운동 등 모든 면에서 일본급우들보다 우수하였다고 한다. 또한 민족자부심이 대단하여 술자리에서는 늘 조선 노래인 황성 옛터를 불렀다.

이왕직(李王職)과 크게 마찰을 빚게 되는 것은 역시 결혼문제였다. 그는 일본 황실가와의 결혼 요구를 끝까지 반대하였다.

▲ 이우와 박찬주의 결혼 사진

마음속의 여인이 있었다. 박찬주, 그녀는 갑신정변의 주역 금릉위 박영효의 손녀딸이다. 박영효는 이우의 아버지 의친왕 이강과 친하게 지내는 사이였으므로 자연히 집안의 왕래가 있었다. 박영효는 강화도령, 철종이 후궁 사이에서 낳은 영혜옹주와 결혼한 왕실의 부마였다. 일제 강점기에 조선 왕실가에 주었던 가장 높은 작위인 후작을 받은 친일파의 거두로 변질되었다. 박찬주는 광복후 중앙여고와 추계대학 설립자인데 역시 일본에서 유학을 하고 있었다.

이우와 박찬주는 일본유학시절뿐 아니라 장충단공원에서도 데이트가 자주 목격되었다고 한다. 결국 이왕직(李王職)의 강압에도 불구하고 우여곡절 끝에 결혼은 성사되었다. 조선에서는 주로 운현궁 안에 있는 서양식 양관에서 생활하였다. 지금은 이 건물을 덕성여대에서 사들여 평생교육원으로 쓰고 있다.

이우는 일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후에 중국 태인에서 군생활을 한다. 이곳은 중국팔로군과 조선 의용군이 합세하여 일본군과 격렬한 전투가 연일 계속되는 곳이었다. 조선의용군을 자주 만날 개연성이 큰 환경에서 근무를 하다 보니 그들을 지원했을 가능성도 배제 할 수 없다.

이곳에서 그의 육사 동료에게 조선인으로 일본군복을 입고 있는 것이 치욕스럽다고 했다. 전쟁 막바지, 일본의 패색이 깊어질 때 일본 본토 귀환을 명령받았다. 하지만 조국 조선군 사령부의 근무를 희망했다.

심지어는 설사약을 먹고 귀대일자를 차일피일 미룰 정도였다. 아까운 한 왕자의 죽음을 보면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일제하 많은 독립 운동가들이 해방조국에서 힘들게 살았던 것과 마찬가지로 수많은 왕실가의 사람들도 힘든 삶을 살다가 죽어갔다.

일본의 원자폭탄으로 히로시마 20만명 나가사키 14만명이 죽었다. 그중 한국인 사망자는 4만명이다. 당시 히로시마에 거주하던 5만명과 나가사키에 살던 4만명의 한국인중 4만명이 아무 잘못도 없이 억울하게 죽었다. 집계로 보면 세계 원폭희생자 중 우리나라가 일본 다음으로 많은 희생자를 낸 것이다.

그 억울한 조선인들 사이에는 이우와 같은 왕실가 사람도 있다. 그러나 그는 아직도 죽어서 눈을 감지 못하고 있다. 그의 혼이 일본의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되어 원치 않는 일본인의 제삿밥을 먹고 있기 때문이다.

▲ 1945년 8월 15일 광복절 사진

야스쿠니 신사에는 태평양전쟁 전몰자 240만여명이 모셔져 있는, 그중 2만여명이 조선인이다. 이우의 자손들이 끊임없이 야스쿠니 신사의 합사 명단에서 삭제해 주기를 요구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있다.

원치 않는 볼모성 유학으로 일본에 끌려가서, 일본학교를 나와 본인이 부끄러워하는 일본군복을 입고, 적이 아닌 사람들에게 총부리를 겨누고 싸우다가 고국도 아닌 일본 땅에서 죽은 것도 원통한데... 죽어서도 우리가 그토록 혐오하는 야스쿠니 신사에 모셔져 아베를 비롯한 일본인들의 절을 받고 있으니... 이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 것인가?

이우의 삶과 죽음이 현재 2016년 8월 15일 우리의 역사이다. 정치권에서 벌어지고 있는 건국절 논란도 좋고, 자랑스러운 우리의 역사 바로 세우기도 좋지만...해결해야 할 수많은 아픔이 산재해 있다면 이런 것부터 해결해야 하지 않을까?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원문출처 : /king/default/bbs/view.php?&bbs_id=board2&doc_num=52



1/3, 총 게시물 : 4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황실학논총 제10권 발간 축사 관리자 2014-04-28 0 829
47 30개국 외교사절단 강경화장관과 함께 전주 방문 전북도민일보 관리자 2018-09-09 0 637
46 2006년 MBC송경규상임이사 인터뷰기사 관리자 2018-08-19 0 429
45 전북국제뉴스 황실문화재단,나우누리봉사단 김장봉사활동 관리자 2016-12-23 0 2506
44 머니투데이 우리은, 옛 본점에 창립자 고종황제 흉상 세워 관리자 2016-12-23 0 806
43 스포츠동아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과 만난 이석 황손 관리자 2016-12-23 0 771
42 전북국제뉴스 황실문화재단 창립10주년 기념식 관리자 2016-12-23 0 463
41 전북일보기사 황실문화재단설립10주년 관리자 2016-12-23 0 464
40 2016 직업상담인 전국연차대회 참석 2016.8.27.토 관리자 2016-09-07 0 362
덕혜옹주 고수역할 이우왕자 소비자 경제신문 칼럼 관리자 2016-09-06 0 798
38 홍유릉 산책로 옆 덕혜옹주묘 중앙일보 전익진 기자 관리자 2016-08-26 0 996
37 ‘비운의 조선 왕자’ 의친왕 이강 젊은 날 사진 발견 관리자 2016-05-30 0 1244
36 김포문화재단, 최태성교사, 이석황손 역사특강 개최 2016.5.28.토. 관리자 2016-05-27 0 452
35 교육연합신문 기사 2016.5.19. 무안군 남악중학교 강연 관리자 2016-05-27 0 1118
34 건강한 '을미년'되길 소망하며... 관리자 2015-01-07 0 687
33 광복 70주년 [광복보훈단체 연석회의]를 제안한다. 관리자 2014-11-17 0 638
32 제5회 황손과 함께하는 경기전 큰잔치 전북일보 보도내용 사무국장 정상도 2014-10-17 0 869
31 황실학논총 제9권 발간 축사 관리자 2014-04-28 0 705
30 황실학논총 제8권 발간 격려사 관리자 2014-04-28 0 495
29 황손 이석님 의병학교 계획 관리자 2014-04-23 0 1378
1 | 2 | 3 | [다음] [마지막]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