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실문화재단
 
제목  광복 70주년 [광복보훈단체 연석회의]를 제안한다.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작성일  2014-11-17 20:14:00 조회수  638
[기고] '광복 보훈단체 연석회의'를 제안합니다
2014년 11월 16일 (일) 이석 황실문화재단 총재 APSUN@sjbnews.com

2015년 8월 15일은 우리 민족에게 잊을 수 없는 일제침탈기로부터 벗어난 뜻 깊은 ‘광복 7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을사 5적들과 그들을 비호하는 친일세력들에 의해 대한제국 황실이 짓밟히고 일제 강점에 의해 우리 민족 백성들이 물질적 정신적으로 수탈과 강탈 속에서 울분을 참아야 했던 일제강점 35년간을 우리는 아직도 잊을 수 없으며 자손대대로 이 치욕의 역사를 거울삼아 자주독립과 애국애족의 정신을 이어가야 할 것입니다.

이제 시간은 흘러 1945년 8월 15일에 태어난 분들이 벌써 백발이 되어 70세 노구의 몸이 되었지만 우리 민족이 당한 수탈과 강탈의 뼈아픈 역사는 그 분들과 그 선친들에게는 아직도 잊을 수 없는 치욕의 역사로 가슴에 새겨져 있습니다. 또한 그 분들은 당신들의 시대에 겪었던 나라를 빼앗기는 슬프고 뼈아픈 역사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요즘 젊은이들에게 가르쳐 주고 계십니다.

저는 오늘 무엇보다 중요한 사실 두 가지를 여러분에게 밝히고자 합니다. 우선 하나는 저의 선친인 의(친)왕께서 1919년 1월 21일 고종황제 폐하께서 독살 시혜를 당하신 붕어 소식을 접하고 천도교 교주 손병희를 태화관에 불러 독립선언서 초안을 만드시고 1919년 3월 1일 파고다 공원에서 33인의 독립 운동가들에게 조선의 독립을 만천하에 알리는 ‘대한독립만세운동’의 기폭제 역할을 하셨다는 사실입니다. 또한 두 번째는 1919년 11월경 상해임시정부의 요인들과 대동단원들이 의(친)왕을 상해임시정부로 망명을 기획하여 탈출을 시도하시다가 중국의 단동 지역에서 일본 경찰들에게 발각이 되어 망명이 실패한 사건은 대한제국 역사의 명맥과 흥망에 대한 중요한 사건으로 연구되어져야 합니다.

오늘 우리는 제75주년 ‘순국선열의 날’을 맞이하여 광복회를 비롯한 일제강점기에 항일운동과 독립운동을 하며 빼앗긴 나라 찾기에 혼신을 다하며 목숨을 바쳐온 항일독립유공자 및 여러 보훈단체 여러분들이 순국선열 자손들과 국민들에게 그 숭고한 정신과 뜻을 모아내고자 합니다. 그러나 다가오는 내년에 광복에 대한 열망과 벅찬 가슴으로 광복 70주년을 준비하는 단체나 국민들은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이 시점에 저는 아직도 제국주의의 만행을 정당화하고 그 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일본에 대해 평화를 사랑하고 전쟁을 반대하는 우리들의 입장을 정리하고 만국공동체의 미래번영을 약속하는 강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단일한 연대기구와 협의체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역사는 물과 같아서 흐르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지 않으면, 미래를 준비하고 살아가는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서는 안 되는 오욕의 역사를 물려주는 것이 됩니다. 늦었다 하더라도 광복의 기쁨을 아는 우리들이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과 희망을 위해 순국선열들의 희생과 독립운동의 기치로 다시금 우리 민족이 나갈 방향과 모습을 재조명 하고자 합니다. 50여개의 광복보훈단체들이 뜻을 합쳐 일제강점기의 뼈아픈 역사를 후손들에게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합심하여 국민들에게 각인시키고 호소할 때 그들 단체의 존재가치와 발전적 미래가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광복 70년!은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을 새로운 또 하나의 우리의 역사입니다. “역사를 준비하는 자는 역사를 이끌어 갈 것이며 역사를 준비하지 않는 자는 역사에 끌려 갈 것”이 자명합니다. 단재 신채호 선생의 “과거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라는 외침처럼 우리가 역사를 바로 세우고 미래를 준비할 때 우리 후손들의 대한민국이 광명대국으로 뻗어 가리라 생각합니다. 작은 힘이나마 한데 모아서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역사를 물려줍시다! 오늘 저는 이렇게 진심을 담아 여러분에게 호소합니다. 2015년 광복 70주년! [광복 보훈단체 연석회의]를 제안 드리는 바입니다.

* 원문출처 : /king/default/bbs/view.php?&bbs_id=board2&doc_num=45



1/3, 총 게시물 : 4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황실학논총 제10권 발간 축사 관리자 2014-04-28 0 829
47 30개국 외교사절단 강경화장관과 함께 전주 방문 전북도민일보 관리자 2018-09-09 0 637
46 2006년 MBC송경규상임이사 인터뷰기사 관리자 2018-08-19 0 429
45 전북국제뉴스 황실문화재단,나우누리봉사단 김장봉사활동 관리자 2016-12-23 0 2506
44 머니투데이 우리은, 옛 본점에 창립자 고종황제 흉상 세워 관리자 2016-12-23 0 806
43 스포츠동아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과 만난 이석 황손 관리자 2016-12-23 0 771
42 전북국제뉴스 황실문화재단 창립10주년 기념식 관리자 2016-12-23 0 463
41 전북일보기사 황실문화재단설립10주년 관리자 2016-12-23 0 464
40 2016 직업상담인 전국연차대회 참석 2016.8.27.토 관리자 2016-09-07 0 362
39 덕혜옹주 고수역할 이우왕자 소비자 경제신문 칼럼 관리자 2016-09-06 0 798
38 홍유릉 산책로 옆 덕혜옹주묘 중앙일보 전익진 기자 관리자 2016-08-26 0 996
37 ‘비운의 조선 왕자’ 의친왕 이강 젊은 날 사진 발견 관리자 2016-05-30 0 1244
36 김포문화재단, 최태성교사, 이석황손 역사특강 개최 2016.5.28.토. 관리자 2016-05-27 0 452
35 교육연합신문 기사 2016.5.19. 무안군 남악중학교 강연 관리자 2016-05-27 0 1118
34 건강한 '을미년'되길 소망하며... 관리자 2015-01-07 0 687
광복 70주년 [광복보훈단체 연석회의]를 제안한다. 관리자 2014-11-17 0 639
32 제5회 황손과 함께하는 경기전 큰잔치 전북일보 보도내용 사무국장 정상도 2014-10-17 0 869
31 황실학논총 제9권 발간 축사 관리자 2014-04-28 0 705
30 황실학논총 제8권 발간 격려사 관리자 2014-04-28 0 495
29 황손 이석님 의병학교 계획 관리자 2014-04-23 0 1378
1 | 2 | 3 | [다음] [마지막]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