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실문화재단
 
제목  대한황실 이석황손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눈물을 흘리다.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작성일  2012-09-26 17:37:06 조회수  449


 

위안부 할머니들 통한의 20년…수요시위 1000회를 맞다


“눈감기 전에…진정성 있는 日사과 꼭 받고 싶을 뿐”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세상을 떠나고 있다. 지난 4일 94세 최고령의 박서운 할머니에 이어 13일 김요지 할머니가 87세 나이로 별세했다. ‘하얀 저고리 검정치마 붉은 진달래, 조선 땅의 딸이 오늘 떨어진다. 또 진달래 지다.’라는 어느 시인의 노래처럼 피지 못하고 떨어지는 꽃잎이 되었다. 몽우리진 아픔, 맺힌 한을 터뜨리지도 풀지도 못한 채 세상을 떠난 것이다. 정부에 공식 등록돼 있는 234명의 할머니 가운데 생존자는 63명뿐이다. 올해에만 16명이 떠났다. “이대로는 눈 못 감겠다.”고 절규했지만 시간은 멈춰 주지 않았다. 평균 나이가 벌써 86세에 이르렀다. 1992년 1월 8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작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시위’도 14일 1000회를 맞는다. 무려 20년간이다. ‘추악한 일본의 역사’를 세상 밖으로 끌어냈지만 일본으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조차 받지 못했다. 우리 정부의 대처도 무기력했다. 그래서 할머니들의 가슴은 더욱 미어지고 아프다. 할머니들은 분명하게 외친다.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진정성 있는 사과의 말 한마디 그거면 충분하다.”라고.
경기 광주시 퇴촌면 원당리 65번지. 일제강점기에 위안부로 끌려가 고통받은 할머니들의 보금자리 ‘나눔의 집’을 찾았다. 서울에서 승용차로 한 시간 걸렸다. 시골 깊숙한 곳에 자리 잡고 있었다.

안신권 소장을 만났다. 안 소장은 나눔의 집과 붙어 있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국제평화인권센터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할머니 대부분이 노인성 질환, 성적 질환,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가 여전히 심각하다는 게 안 소장의 말이다. 일본군의 성 노예라는 참혹한 경험은 70년이 지난 지금까지 할머니를 분노케 한다는 것이다. 김화선(85) 할머니는 케이블 채널에서 일본인들의 격투기 보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했다.

나눔의 집에는 현재 8명의 할머니가 살고 있다. 각자 방을 따로 쓴다. 안 소장은 “자신의 상처가 지독해서 다른 할머니들의 말은 거짓말로 여기다 보니 서로 그렇게 친밀한 편은 아니다.”고 전했다.

이 또한 아픔의 후유증이다. 이 때문에 할머니들의 우울증은 더욱 심해졌다. 배춘희(88) 할머니는 인터뷰를 거절한 채 방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거실에서 박옥선(87) 할머니와 마주 앉았다. 박 할머니는 참혹했던 당시를 또렷하게 기억했다. 경남 밀양이 고향인 박 할머니는 15세 때 저녁밥 지을 물을 길러 동네 우물가에 갔다가 일본군 순사 2명에게 잡혔다. 보내 달라고 울면서 매달렸지만 소용없었다. 높은 트럭에 태워져 어디론가 끌려갔다.

박 할머니는 쑥 들어간 정강이뼈와 흉터를 보이며 “그때 순사 군홧발에 차인 상처”라고 말했다. 다다른 곳은 중국의 모처 전쟁터였다. 일주일에 한 번씩 성병이 있나 없나 신체검사도 받았다. 그러던 어느 날 박 할머니는 진영이 포격을 당하자 뿔뿔이 흩어졌다. 인근에 ‘조선인 부락’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필사적으로 탈출했다. 산은 아주 가팔랐다. “도망치던 말도 산이 높아 오르지 못하고 아래로 곤두박질쳤다.”고 상황을 생생하게 기억했다. 박 할머니는 중국 헤이룽장성으로 빠져나와 머물렀다. 무려 60년을 뜻하지 않게 그곳에서 생활했다. 그러다 2001년 영구 귀국했다.

김군자(85) 할머니는 평소 언론과의 인터뷰를 거절했다. 하지만 수요시위 1000회 기념에 맞춰 특별히 문을 열어 줬다. 사진을 찍겠다고 했더니 빗질도 하고 녹색 스카프를 맸다.

김 할머니는 “일본군에게 폭행당해 한쪽 귀 고막이 터져 말을 잘 듣지 못하니 큰 목소리로 이야기해 달라.”며 나라 잃은 서러움 속에 당한 숱한 고초를 털어놓았다. 김 할머니는 “지금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웃음을 내보이진 않았다. “일본 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눈감기 전에 꼭 받고 싶다.”며 수십년간 한결같이 외쳐온 절규도 이젠 힘겨운 듯했다. 거동이 불편할 만큼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1000회 수요시위에는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김 할머니는 2007년 아름다운재단에 5000만원을 쾌척했다. “내가 못 배운 게 한이 된다. 돈이 없어 공부하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써 달라며 기부했다.”고 했다. 김 할머니에게 인사構?떠날 때 박 할머니가 “다음에 또 와요.”라며 현관 앞까지 마중 나왔다. 그리고 손을 꼭 잡아 줬다

* 원문출처 : /king/default/bbs/view.php?&bbs_id=board12&doc_num=110



1/6, 총 게시물 : 11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118 비운의 군주 고종 관리자 2018-10-06 0 1302
117 황손 이석 요양원 노인을 위한 자원봉사 참여 관리자 2012-09-26 0 799
116 진실을 풀어야 할 전주이씨대동종약원과 이구황태손의 양자? 관리자 2012-09-26 0 1027
115 황손 이석의 삶 그리고 그의생각 관리자 2012-09-26 0 2497
114 대한황실 재산의 경계 표지석-창덕궁- 발견 대한황실의 본향 전주 관리자 2012-09-26 0 459
113 고종 황제의 황손녀 의친왕의 5째딸 이해경 옹주 이야기 관리자 2012-09-26 0 1205
112 얼 빠진 문화재청 관리자 2012-09-26 0 672
111 일본 왕실 후계 계승 논란 관리자 2012-09-26 0 1515
대한황실 이석황손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눈물을 흘리다. 관리자 2012-09-26 0 450
109 조선왕조의 우수함을 승정원 일기로 본다. 관리자 2012-09-26 0 359
108 승정원일기에서 본 왕의 하루 관리자 2012-09-26 0 513
107 대한제국의 2대 황제릉인 홍릉 유릉 .......의친왕과 민갑완 관리자 2012-09-26 0 381
106 영국황실 가계도및 왕위계승순위 관리자 2012-09-26 0 669
105 조선25대 철종의 후손 이야기 관리자 2012-09-26 0 1055
104 조선시대 왕의 어진에 대하여 관리자 2012-09-26 0 432
103 조선태조 어진 관리자 2012-09-26 0 431
102 대한황실 이화문장 관리자 2012-09-26 0 394
101 비운의 덕혜옹주 유품 공개 관리자 2012-09-26 0 700
100 명성황후의 표범양탄자? 관리자 2012-09-26 0 501
99 궁중의 꽃 채화 관리자 2012-09-26 0 332
1 | 2 | 3 | 4 | 5 | 6 | [다음] [마지막]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