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실문화재단
 
제목  궁중의 꽃 채화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작성일  2012-09-26 17:33:18 조회수  379
왕실행사 쓰던 ‘비단 꽃’에 바친 한평생

채화 연구소장 황수로씨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생명을 소중히 여겨 살아있는 꽃을 함부로 꺾지 않고 주요 행사가 있을 때는 비단으로 만든 꽃인 채화로 장식했다.
▲ 채화 연구소장 황수로씨

왕실이 멸망하면서 명맥이 끊길 뻔한 채화를 재현하는 데 황수로(76) 궁중 채화 연구소장은 50여년의 인생을 바쳤다. 황 소장은 외가가 왕실의 후손이었고 외할아버지가 고종 때 궁내부주사를 지내 궁중문화에 익숙했다.

“궁중 문화는 한국 예술의 최고봉인데 의례, 음식, 음악 등은 복원됐지만 꽃은 유물이 하나도 남아 있지 않아 재현되지 못했습니다.”

여름에는 시원한 세저포로, 가을에는 금은사를 엮은 비단에 쪽·홍화 등 천연 염색재료로 색깔을 내어 밀랍을 바르고 노루털로 꽃의 암술과 수술을 만든 것이 바로 채화다.

황 소장이 2005년 부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2007년 미국 UN 본부에서 채화를 전시했을 때 각국 정상 부인들과 반기문 사무총장은 그 아름다움에 경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밀랍을 발라 그 향을 맡은 벌과 나비들이 실제 꽃인 줄 알고 날아들기도 했다.

황 소장은 TV 사극에서 아무렇게나 만든 꽃을 머리에 꽂거나 세트장에 장식해 놓은 것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27일에는 서울 삼청각에서 순조의 지당판(池塘板)을 200년 만에 처음으로 재현했다. 덕분에 국립국악원은 궁중 예술 무대를 완벽하게 꾸밀 수 있었다. 지당판은 꽃으로 만든 무대다. 처용무는 이 지당판을 빙빙 돌며 추게 된다.

비단을 손으로 재단하고 다듬이로 두드려 인두로 일일이 지져서 붙여 만든 채화를 만드느라 50여년간 황 소장의 손은 성할 날이 없었다. 비단으로 만들다 보니 꽃은 스러져 남아 있지 않지만 채화를 만든 기록은 자세하게 남아 있어 황 소장은 최근 이를 복원해 ‘아름다운 한국 채화’라는 책으로 펴냈다.

“궁중 채화는 알지 못하고, 종이로 만든 꽃은 무당을 연상시키다 보니 사람들이 꺼립니다. 한국의 꽃 문화가 제대로 알려지지 못해 너무 아쉽습니다.”

숙연한 마음이 저절로 드는 장엄미를 가진 한국 채화의 아름다움을 일본의 전통 꽃꽂이인 ‘이케바나’처럼 세계에 알리는 것이 황 소장의 남은 소망이다.


* 원문출처 : /king/default/bbs/view.php?&bbs_id=board12&doc_num=99



1/6, 총 게시물 : 118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118 비운의 군주 고종 관리자 2018-10-06 0 1570
117 황손 이석 요양원 노인을 위한 자원봉사 참여 관리자 2012-09-26 0 874
116 진실을 풀어야 할 전주이씨대동종약원과 이구황태손의 양자? 관리자 2012-09-26 0 1090
115 황손 이석의 삶 그리고 그의생각 관리자 2012-09-26 0 3393
114 대한황실 재산의 경계 표지석-창덕궁- 발견 대한황실의 본향 전주 관리자 2012-09-26 0 531
113 고종 황제의 황손녀 의친왕의 5째딸 이해경 옹주 이야기 관리자 2012-09-26 0 1315
112 얼 빠진 문화재청 관리자 2012-09-26 0 731
111 일본 왕실 후계 계승 논란 관리자 2012-09-26 0 1873
110 대한황실 이석황손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눈물을 흘리다. 관리자 2012-09-26 0 508
109 조선왕조의 우수함을 승정원 일기로 본다. 관리자 2012-09-26 0 399
108 승정원일기에서 본 왕의 하루 관리자 2012-09-26 0 560
107 대한제국의 2대 황제릉인 홍릉 유릉 .......의친왕과 민갑완 관리자 2012-09-26 0 436
106 영국황실 가계도및 왕위계승순위 관리자 2012-09-26 0 758
105 조선25대 철종의 후손 이야기 관리자 2012-09-26 0 1328
104 조선시대 왕의 어진에 대하여 관리자 2012-09-26 0 508
103 조선태조 어진 관리자 2012-09-26 0 473
102 대한황실 이화문장 관리자 2012-09-26 0 438
101 비운의 덕혜옹주 유품 공개 관리자 2012-09-26 0 746
100 명성황후의 표범양탄자? 관리자 2012-09-26 0 538
궁중의 꽃 채화 관리자 2012-09-26 0 380
1 | 2 | 3 | 4 | 5 | 6 | [다음] [마지막]
이름 제목 내용